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점과 선 프로젝트 시즌2, 8월 둘째 주까지 6개 공연 진행

빌딩의 불빛, 음악에 풍미 더해
천둥 번개를 동반한 세찬 빗줄기와 함께 들은 야나체크 바이올린 소나타

2022-08-10 11:10 출처: 피트뮤직

김응수 바이올리니스트가 프로젝트 공연 ‘김응수의 점과 선 프로젝트 시즌2’에서 연주를 펼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0일 -- 피트뮤직이 김응수 바이올리니스트의 프로젝트 공연 ‘김응수의 점과 선 프로젝트 시즌2’를 8월 둘째 주까지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김응수의 점과 선 시즌 2 공연에서는 ‘여름의 아침’, ‘사랑의 열정’과 같은 소주제에 담긴 유명 곡을 연주한다. 수크, R. 슈트라우스, 야나체크의 소나타 등과 같은 무대에서 만나기 어려운 곡들이 다수 포함돼 진지한 감상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김응수 바이올리니스트는 협화음과 불협화음, 이국적 조성이 교차하는 난곡들은 설득력 있게 연주로 들려주며, 이자이 소나타처럼 초절 기교로 점철된 곡을 힘들이지 않고 연주한다.

3층 규모의 통창을 배경으로 한 무대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창문 너머 천천히 스러지는 햇빛과 밝아지는 빌딩의 불빛은 음악에 풍미를 더하는 효과다. 황혼빛에는 몽환적인 모차르트 소나타가 펼쳐지고, 깊은 밤에는 어두운 민속 선율의 그리그 소나타를 들을 수 있다. 야나체크 소나타는 제1차 세계 대전의 폭력과 광기를 그린 곡으로, 청중에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한다. 공연은 해거름에 시작해 짙은 어둠 속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주까지 총 10개의 공연 가운데 6개가 진행된다. 도심 한복판에서 무성한 녹음과 붉게 물든 구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점과 선 시즌 2는 다음 주 월, 수, 금, 토 네 번의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피트뮤직 개요

피트뮤직은 뮤직 비즈니스 전문 회사로 △클래식 음악 콘텐츠 개발 △아티스트 컨설팅 및 레퍼토리 개발 △지속 가능한 클래식 공연 기획 △클래식 음악의 음반과 영상을 기획, 제작하고 있다. 클래식 음악을 기반으로 한 기업 컨설팅에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클래식 음악 애호가들을 위한 철학과 인문과 음악이 공존하는 프로그램을 꾸준히 기획해 왔다. 피트뮤직의 미션은 순수 음악의 고귀한 정신을 살리고, 연주자·관객 모두가 만족하는 콘텐츠를 개발하는 일에 전문성을 더하는 것이다. 클래식 음악 애호가를 위해 뉴미디어 뮤직 비즈니스의 새로운 모델을 개발·진화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