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수시모집 선발 포인트 5가지 발표

24일부터 28일까지 원서접수

2020-09-23 11:33 출처: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가 수시모집 5가지 포인트를 발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9월 23일 -- 건국대학교는 올해 2021학년도 대학 입학전형에서 전체 모집인원(3403명)의 65%(2212명)를 수시모집으로 선발한다.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 24일(목)부터 28일(월)까지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접 일자와 방식, 논술고사 일자 등에 변화가 있는 만큼 수험생들이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학종 KU자기추천 모집인원 늘어

건국대는 올해 수시에서 대표적 학생부종합전형인 ‘KU자기추천’의 모집인원을 확대해 수험생들의 문호를 더 넓혔다. 올해 수시모집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선발인원은 1679명으로 2020년(1657명)보다 22명 늘었다. 이 가운데 KU자기추천은 지난해보다 52명이 증가한 850명을 선발한다.

KU자기추천은 교내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해당 전공에 관심과 소질이 있어 스스로를 추천하는 전형으로 1단계 자기소개서와 학생부 등 서류평가와 2단계 면접 평가를 통해 선발하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지 않는다. 서류평가는 학업성취도와 탐구활동 등 학업 역량과 전공 적합성(전공 관련 활동과 경험, 전공 관련 교과목 이수 및 성취도), 인성과 발전 가능성 등을 평가하며 면접 평가는 전공 적합성과 인성(소통 능력), 발전 가능성(창의적 문제해결력)을 평가한다.

◇KU학교추천은 올해가 마지막

올해 수시 학생부종합 KU학교추천의 모집인원은 445명으로 30명 감소했다. 이마저도 올해가 마지막으로 2022학년도 전형에서는 폐지된다. 학교추천은 인성과 학업 역량이 우수해 해당 고교에서 추천을 받은 경우로 면접 전형 없이 자기소개서 등 서류평가(70%)와 학생부 교과(30%)를 일괄합산 반영해 선발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별도 교사 추천서나 추천 공문 제출은 하지 않으며 각 학교별 추천자 명단 온라인 입력으로 간소화했다.

내년에는 KU학교추천이 폐지되는 대신 학생부교과(KU지역균형)으로 전환해 340명을 선발한다. 기존 학생부종합(KU학교추천)은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등 서류평가 70%와 학생부(교과)를 30% 반영한 반면 2022학년도에 신설하는 학생부교과(KU지역균형)는 학생부(교과)만 100% 반영해 선발한다. 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는 없으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수시모집 전형 간 중복지원 가능

이 밖에도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으로는 사회통합(63명)/농어촌학생(80명)/특성화 고교졸업자(22명)/특성화고졸 재직자(136명)/특수교육대상자(20명) 등을 선발한다. 건국대는 수시전형에서 수험생들의 실질적인 지원 편의를 높이고 전형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 내 각 전형에서의 중복지원을 허용한다.

이에 따라 자신에게 어떤 전형이 유리한지에 대한 명확한 설정이 어려운 수험생의 경우 건국대의 대표적인 학생부종합전형인 KU자기추천전형과 KU학교추천전형을 동시에 지원할 수도 있으며 농어촌학생전형에 지원하는 학생도 자신에게 유리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KU자기추천전형과 KU학교추천전형 등에도 동시 지원해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

◇논술 수능최저 적용, 논술만 100% 반영

건국대의 올해 수시모집에서 논술 KU논술우수자는 445명 선발로 6명 감소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논술전형의 경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며 논술만 100% 반영한다. 실기 KU연기우수자(15명)/실적 KU체육특기자(13명) 등은 지난해와 변함이 없다.

올해 논술(KU논술우수자)은 응시 수험생 분산을 위해 12월 5일(토) 시행하는 논술고사 시간을 일부 변경해 인문사회계(I, II)는 오전 9시 20분으로 앞당겨지고, 자연계 모집단위는 오후 1회가 아닌 2회로 자연계A와 자연계B로 나눠 각각 오후 2시와 오후 5시 40분 논술고사를 진행한다. 계열별 문항 수와 고사 시간(100분)은 변화가 없다. 수험생들은 학교 홈페이지 수시모집 요강에서 지원하고자 하는 모집 단위의 논술고사 시간을 반드시 확인하고 응시해야 한다.

◇학생부 교과 계열별 가중치 폐지

건국대는 수시 학생부 전형의 교과 반영방법을 변경해 인문/자연계열의 경우, 계열에 따른 특정 교과별 반영비율/가중치를 폐지했다. 2021학년부터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한국사를 교과별 비중 구분(가중치) 없이 해당 교과 전과목 100% 반영한다. 졸업예정자는 3학년 1학기까지, 졸업자는 2학기까지 등급환산 가능한 전 과목을 석차등급과 이수 단위로 반영한다. 예체능 계열은 국어 영어를 각 50% 반영하는 방법 그대로다. 다만 반영학기는 함께 변경된다. 졸업예정자는 3학년 1학기까지, 졸업자는 2학기까지 등급환산 가능한 전 과목을 석차 등급과 이수 단위로 반영한다.

건국대학교 이태형 입학처장은 “2021 입시에서 전형별, 모집 단위별 선발 인원의 큰 변동 없이 최근 3년간 입시 체제를 안정적으로 운용해 수험생들의 예측 가능성과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건국대 학생부종합전형의 특성인 ‘바른’ 입시의 기조에 맞게 균형적으로 전형을 설계해 고교 3년간 교내 활동과 학업에 충실하고 다양한 강점을 가진 학생들에게 많은 기회를 부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