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캠프-두브레인, SK 임팩트 유니콘 연합모델 기업 최종 선정

시선추적기술로 발달인지장애 진단 솔루션 개발

2020-08-03 12:00 출처: 본투글로벌센터

왼쪽부터 비주얼캠프 박재승 공동 창업자와 석윤찬 대표

성남--(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03일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시선추적 기술기업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와 두브레인(대표 최예진)이 최근 SK 임팩트 유니콘 연합모델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임팩트 유니콘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가치 1조원 규모의 유니콘 기업을 말한다. 공모는 2개 이상의 소셜 벤처기업(스타트업)이 함께 한 팀이 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연합 사업모델을 제안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경쟁을 통해 총 232개 기업, 63개 연합체 중 총 6개 팀이 최종적으로 뽑혔다. 비주얼캠프와 두브레인은 사회가치구현과 사업성, 독창성, 미래발전 가능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양 사는 SK 임팩트 유니콘 연합모델 기업 선정으로 투자는 물론 사업화, 마케팅, 인력 등 다양한 부분에서 육성 지원을 받게 된다.

현재 비주얼캠프는 함께 선발된 두브레인과 시선추적기술을 활용, 발달장애 위험이 있는 아동을 조기 진단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두브레인은 발달장애 아동의 인지 치료 학습을 돕는 앱을 개발한 소셜벤처 기업이다. 유엔이 주최한 도시혁신가 대회 1위를 차지하고 삼성전자 혁신기술기업 C랩에 선정된 것은 물론 KOICA와 함께 캄보디아에 스마트 클래스를 설치하는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비주얼캠프는 시선추적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 왔다. 2018년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장애인용 ATM 기기를 개발했으며 올 2월부터는 장애인용 스마트 디바이스를 제작하고 있는 닷과 협약을 맺고 장애인을 위한 키오스크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비주얼캠프 석윤찬 대표는 “비주얼캠프가 개발한 시선추적기술은 저렴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만 있으면 전 세계 어디서든 사용이 가능하다”며 “두브레인과 함께 인지치료 및 두뇌 계발 앱 보급화를 통해 사회적 가치향상은 물론 사용자에게 편리한 기술을 공급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주얼캠프와 두브레인은 7월부터 시선추적기술을 적용한 베타 앱으로 임상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올 하반기 내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유망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술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기술 전문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진출 가교역할 ⧍해외 진출 지속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3년 9월 개소 이후 2019년 12월까지 지원기업에 투자유치 연계한 금액은 5935.5억원에 달하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1724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설립 79건, 해외 사업계약·제휴 395건, 해외 특허·상표출원 648건 등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