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무숙문학관, 소설가 정한아와 함께하는 소설을 읽는 시간 개최

2019-08-29 10:00 출처: 한무숙재단

소설가 정한아와 함께 소설을 읽는 시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29일 -- 위트 앤 시니컬과 한무숙문학관은 서점과 문학관이 만난 가을, 소설가 정한아를 초청해 9월 7일(토) 오후 6시 30분 혜화동 동양서림에서 작가의 단편소설 ‘바다와 캥거루와 낙원의 밤’을 중심으로 소설 읽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위트 앤 시니컬의 유희경 시인이 진행하는 이 행사는 작가와 독자가 한 편의 소설을 함께 읽는 참여형 소설 낭독회이다. 낭독 대상 작품인 ‘바다와 캥거루와 낙원의 밤’은 소설가 정한아가 선보인 신작 단편소설로 민음사의 격월간 문학잡지 릿터(Lirrot)19호에 실린 작품이다.

마음의 계절인 가을, 채워진 것보다 비워져가는 것에 눈이 갈 때 따뜻한 곁이 될 수 있는 소설을 만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설가 정한아는 12회 문학동네 작가상, 2016년 김용익 소설문학상, 2019년 한무숙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달의 바다’, ‘리틀 시카고’, ‘친밀한 이방인’과 소설집 ‘나를 위해 웃다’, ‘애니’가 있다.

이번 행사는 위트 앤 시니컬, 한무숙문학관, 동양서림의 공동주최, 한국문학관협회,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한무숙문학상 24회 수상자인 정한아 작가와 함께 진행한다.

참여는 네이버 티켓에서 8월 31일(토)부터 신청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문의는 위트 앤 시니컬로 하면 된다.

한무숙재단 개요

한무숙재단은 소설가 한무숙의 문학을 널리 알리고 보전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1993년부터 한무숙 고택 보존 및 전시 개최, 그리고 한무숙문학상을 운영하며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