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 출시

무진단으로 30대도 가입 가능한 3대질병 중점 보장 유병자 종신보험
유방암·전립선암 최대 1000만원 보장으로 유병자보험 중 최고 수준
합리적 보험료 설계를 위한 저해지환급형과 표준형 선택 가능

2019-02-17 09:24 출처: 한화생명 (코스피 088350)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17일 -- 한화생명이 당뇨, 고혈압 등 보험가입이 까다로운 유병자를 위한 3대 성인병 집중 보장 상품인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을 18일(월) 출시 한다. 이 상품은 보험에 대한 니즈는 높으나, 병력 및 고령으로 보험가입에 제한을 받았던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은 경증 질환을 갖고 있거나 과거병력이 있더라도 고지항목 3가지에 해당되지 않으면 가입이 가능하다.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최근 2년 내 입원·수술 이력, 최근 5년 내 암으로 진단, 입원, 수술 받은 이력 등이다. 고혈압, 당뇨는 물론 어떤 병력을 갖고 있어도 위 항목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 할 수 있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가입 가능연령을 확대했다는 점이다. 젊은 나이에도 만성질환 발생이 증가하는 것을 감안해 30세부터 가입 가능하다. 기존 유병자 상품은 대부분 40세부터 가능했다.

이 상품의 또 다른 특징은 주계약을 통해 사망뿐 아니라 3대 성인질병을 보장한다는 점이다. 보험기간 중 특정암(유방암 및 전립선암 이외의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진단 시 진단자금을 지급한다.

예를 들어 3대 성인질병으로 진단받으면 6000만원을 선지급(경과기간 2년 미만시 50% 지급)하고 이후 사망 시에는 선지급금 6000만원을 제외한 1200만원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해 장례비나 상속재원으로 활용가능하다. 질병 없이 사망하면 한번에 72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한다(주계약 7200만원 기준). 3대 질병으로 진단 받으면 차후 보험료는 회사에서 대신 납입해 가입고객은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은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종류를 다양화 했다. 저해지 환급형(무해지 또는 50% 저해지)과 표준형 중 하나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저해지 환급형은 보험료 납입이 완료될 때까지 표준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50%로 적지만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추가로 가입하는 ‘간편가입 암추가보장특약’을 통해 유방암, 전립선암, 소액암도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소액암으로 분류되던 유방암과 전립선암을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기타 소액암 또한 각각 400만원을 보장한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은 유병자 보험으로 사망보장에 더해 한국인의 주요 사망원인인 3대 성인질병에 대한 집중보장 상품”이라며 “30세로 가입연령을 낮춰 젊은 유병자들의 보장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의 가입연령은 30세~67세다. 30세, 20년납, 50% 저해지환급형 주계약 7200만원, 간편가입 암추가보장특약 2000만원 가입 시 월 보험료는 남성 19만4280원, 여성 16만5320원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