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포르쉐 출신 첫 외국인 임원 영입 및 글로벌 R&D 역량 강화

전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책임자, 마이클 하우프트 영입

2019-08-26 10:47 출처: 넥센타이어 (코스피 002350)

마이클 하우프트 BS장

양산--(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26일 --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창사 이래 첫 외국인을 임원으로 영입하며 R&D 부문에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26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전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를 지낸 마이클 하우프트(Michael Haupt)를 넥센중앙연구소 ‘프리미엄 OE’ 부문을 담당하는 임원으로 임명했다.

마이클 하우프트 BS(Business Sector)장은 ‘포드 모터 컴퍼니’에서 섀시 부품 담당 엔지니어를 거쳐 1996년부터는 ‘포르쉐’의 섀시 및 타이어 개발 분야의 테스트 엔지니어를 시작으로 수석 엔지니어, 총괄 책임자 등을 역임하며 23년간 ‘포르쉐’에서 근무했다.

넥센타이어는 유럽 및 미국 R&D 센터의 신축·확장을 비롯해 4월 서울 마곡지구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하는 등 글로벌 R&D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

이번 글로벌 핵심 인재의 영입 또한 마곡 시대의 개막을 맞아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기술 패러다임을 선도해 갈 수 있는 연구개발 조직 내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최상 기업으로의 R&D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넥센타이어는 마이클 하우프트 BS장의 영입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완성차 업계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타이어 제품에 대한 민첩한 대응을 통해 프리미엄 카 메이커로의 공급 확대 및 차세대 제품 개발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유럽, 미국, 중국 등 글로벌 R&D 조직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R&D 역량 선진화를 이루어나갈 방침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