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림넷 나우앤서베이, 설 연휴 관한 설문조사 발표… 설 명절 스트레스 1위는 ‘잔소리’

설 연휴는 가족과 함께(90.4%), 나홀로(7.8%) 순
설 연휴 계획은 집에서 휴식(47.2%), 귀향(36.6%), 국내외 여행(7.4%) 순
연휴 스트레스는 잔소리(29%), 명절 비용(25.2%), 교통체증(21.6%) 순

2019-02-01 11:00 출처: 엘림넷

설 연휴 스트레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01일 --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1월 29일부터 1월 30일까지 자체 패널 50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설 연휴에 누구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낼것인가’를 물어본 결과 ‘가족과 함께(90.4%)’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나홀로(7.8%)’, ‘친구와 함께(1.8%)’ 순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계획’에 대하여 설문한 결과 ‘집에서 휴식(47.2%)’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귀향(36.6%)’, ‘국내여행(6.6%)’, ‘출근(3.2%)’, ’공부(3%)’, ‘해외여행(2.6%)’ 순으로 나타났다.

혼인 여부에 따른 ‘구정 연휴 계획’에 대해 분석한 결과 미혼 응답자의 경우 ‘집에서 휴식(52.1%)’을 가장 많이 선택하였고 그 다음을 차지한 ‘귀향(31.1%)’과 큰 격차를 보였으나, 기혼자의 경우 ‘집에서 휴식(42.7%)’과 ‘귀향(41.6%)’이 거의 같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설 연휴에 가장 스트레스 받는 것’으로 ‘잔소리(29%)’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명절비용(25.2%)’, ‘교통체증 및 운전피로(21.6%)’, ‘명절가사노동(17.8%)’, ‘집안 비교(6.4%)’ 등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스트레스는 남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남성의 경우 ‘잔소리(30%)’에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여성의 경우 ‘명절 가사노동(26.9%)’과 ‘잔소리(26.9%)’에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직업별로 ‘무직자’와 ‘학생’이 ‘잔소리’에 다른 직업군에 비해 더 많은 스트레스(무직자 50.9%, 학생 40.8%)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전업주부의 경우에는 ‘명절 가사노동(34.6%)’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요인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스트레스는 혼인여부 및 거주 지역에 따라서도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미혼자의 경우는 ‘잔소리(42.9%)’가, 기혼자의 경우 ‘명절비용(33.6%)’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교통체증(25.1%)’, ‘명절비용(28.5%)’에서 비수도권 지역 거주자들보다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반해 비수도권 지역 거주자는 ‘명절 가사노동(22%)’에서 수도권 지역 거주자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남자 272명, 여자 228명, 총 50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38%포인트이다.

엘림넷 개요

엘림넷은 1996년 PSTN 인터넷 접속서비스, 1997년 기업용 인터넷 전용회선, 1999년 인터넷 데이터 센터를 개설하여 국내 1세대 인터넷 전문 통신회사로서 확고한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인터넷 UTM 전용선, 정보보안 클라우드(나우앤클라우드) 등의 서비스, Checkpoint, Sophos, Vormetric 및 Vidyo 등의 보안 및 영상협업 관련 글로벌 솔루션의 유통, 화상커뮤니케이션 플랫폼 나우앤나우, 셀프 설문 플랫폼 나우앤서베이, 모임 중개 플랫폼 굿모임 등의 온라인 오픈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elim.net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